> 독자마당 > [칼럼]
[칼럼] '마스크 감사히 잘 쓰겠습니다...'
강원지방신문  |  euihan3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11  22:11:23  |  조회수 : 33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배우 김보성씨가 지난 1일 트럭을 타고 대구를 찾아 코로나19로 마스크 부족과 불안감을 호소하는 시민들에게 마스크를 배부하는 모습은 감동 이상이었다. 

'대구 마스크 작전'으로 볼 수 있는 김보성씨의 마스크 배부 과정에서 한 시민이 건네준 꽃다발에 고개를 숙이고 눈물을 흘리는 김보성씨의 모습에 코로나19가 미안해서라도 당장 떠날 기세였다. 

대구 시내에서 마스크를 나눠주던 김보성씨는 흔들리는 목소리에도 '으리'를 큰 소리로 외치며 시민들에게 긍정적인 메시지를 전달하며 마스크를 배부했다.

큰돈을 안썼지만 수백억을 쓴 이 보다 큰 감동을 전국민에게 주면서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는 '극복 유전자'를 퍼뜨렸다.

   
 

김보성씨의 마스크 배부를 지켜보던 한 시민은 꽃다발을 건네고 사라졌다. 그리고 그 꽃다발 속 편지에는 "저는 꽃집을 운영하는 아줌마입니다. 너무 장사도 안되고, 힘이 들어서 저도 모르게 눈물이 났습니다. 마스크 감사히 잘 쓰겠습니다"라며 감사의 마음을 표현했다.

김보성씨의 마스크 배부로 '행복 바이러스'가 퍼진 전국 곳곳에서는 각 지자체와 자원봉사자들이 직접 마스크를 만들어 노약자와 취약계층의 보급 일선에 서서 땀방울을 흘리고 있다. 

정말 아름다운 나라라 하지 않을 수 없다. 국민들이 직접 나서서 마스크를 만들어 직접 나눠주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마스크 5부제가 시행됐음에도 어느 공기업들은 과다 구매를 멈추지 않았고, 한 중앙 일간지에는 특정 업체의 마스크 매출과 관련된 글이 실리며 현 정부와의 커넥션 의혹을 시사하기도 했다.

재차 묻고 싶다. 지금 이 땅에는 상식이 뼈가 발린 채 길바닥에 널부러져 있는 것은 아닌지 모를 일이다. 갈수록, 볼수록, 겪을수록 비겁한 사람들이 속속 정체를 드러내고 있는 듯하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저임금 노동자들의 삶은 더 어려워지고 있고, 중소기업들은 사면초가에 놓여 움직이질 못하고 있다.

외출과 수출이 모두 막혀버린 듯 한 국민들은 마스크 하나라도 편하게 구매할 수 있었으면 하는 마음이다. 또, 이러진 못하더라도 국가가 마스크로 장난질이나 치지 않았으리라 믿고 싶다. 

그래서 "마스크 감사히 잘 쓰겠습니다.."라는 말을 하고 싶은 마음 뿐이다. 

[관련기사]

강원지방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강원지방신문
[본 사] 강원도 동해시 중앙로 184, 협신빌딩 5층  |  www.gwunion.co.kr  |  기사제보 : 010-8358-5433
사업자등록번호:337-88-02005  |  등록번호 : 강원 아 00178  |  등록일 : 2014년 8월 27일  |  
발행인/편집인 : 정의한  |  대표이사 : 정의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영
[영서지사]강원도 춘천시 백령로 165 (효자동) 동광빌딩 3층  |   [영동지사]강원도 삼척시 중앙로 176, 한흥프라자 2층 207호
Copyright © 2020 강원지방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