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자마당 > [사설]
[사설] "되풀이되는 국가 안전사고"... '온전한 지성'이 있는가?
강원지방신문  |  euihan3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28  11:07:31  |  조회수 : 428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지난 10월 30일 오전 인천시 강화군 양도면 굴암돈대 인근 해병대 2사단 훈련장에서 '국회 국방위원회 해병대 상륙작전 현장점검'이 있었다.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이 뚜껑이 덮인 쌍안경을 그대로 사용해 해병대 상륙작전 현장점검을 지켜보는(?) 상황이 발생했다.

흔히 국회의원이라는 자리를 놓고 일반 시민들은 범접하지 못 할 자리라는 것은 누구가 다 아는 사실이다.

그러나, '국민의 일꾼'으로서 '국회'라는 자리에 앉아 있는 일부 국회의원들의 이러한 당황스런 모습에 '무엇인가 빠져있다'라는 느낌은 감추지 않을 수 없으며 '엘리트 의원'들의 행동들 치고는 신뢰를 잃고 있는 듯한 느낌이다.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에서도 현장을 방문한 한 국회의원이 경찰청장에게 전화해 '나 OOO국회의원인데!"라는 말은 더 이상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수도 있다.

최근에도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에 이어 속속 일어나는 국가 재난 사고에 대해 아직도 국회의원들은 제 자리를 못 잡고 있는 듯하다.

국회의원만 그렇지 않다.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벌써부터 지역의 '선거 적폐'들이 또 다시 활발히 움직이고 있다.

최근 삼척시 공무원 인사에서는 시청 내에서도 술 좋아하기로 소문난 A씨가 자리를 옮기면서 내년 선거를 준비하는 '적폐(?)' 역할을 하는 것이 아니냐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특히, 공무원으로서의 자질이 의심되는 문제로 스스로의 평가가 검증 되지 않은 이상 '때 되면 자리를 움직이는 공무원들의 인사'에 대해 '자질 검증'이 없다는 것이 문제다.

과연, 내년 지방선거가 그동안 적폐로 쌓아 온 그들만의 '잔치'가 되느냐, 시민들의 '잔치'가 되느냐는 시민들의 몫이다.

자신이 정치인도 아니면서 한 푼 벌어 보자고 인격과 자존감, 젊음을 버리고 내년 지방선거에 임하려는 시민들과 지역의 청년들, 그리고 예비 후보자들은 이제 '온전한 지성'을 갖기를 바란다.

내년 지방선거는 헛된 야망이 아니라 그들의 온전한 지성이 그들의 삶을 이끌어갈 수 있도록 해야 하는 중요한 시기에 와 있다.
 
 

강원지방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 강원도 삼척시 중앙로 176, 한흥프라자 2층 207호  |  대표전화 : 033-575-1090 / 033-572-1090  |  팩스 : 033-575-1091
등록번호 : 강원 아 00178  |  등록일 : 2014년 8월 27일  |  발행인/편집인 : 정의한  |  대표 : 정의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영
[영서지사]강원도 춘천시 백령로 165 (효자동) 동광빌딩 3층  |   [영동지사]강원도 강릉시 강릉대로 33 (홍제동)
Copyright © 2018 강원지방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