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취재부 > 특별취재
[국정감사] 가동 중단됐다던 건물내 ESS, 10%... 여전히 가동 中이철규 의원 "계속되는 EES화재로 국민불안 감소하도록 정부가 시급히 가동중단 명령 내려야" 강조
김태영 기자  |  euihan3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18  17:30:36  |  조회수 : 8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306곳 중 32곳 가동 확인, 다중이용시설도 7곳 포함
건물내 ESS 전면 가동 중단시켰다는 산업부 주장과 배치

   
 

산업부가 가동을 전면 중단시켰다는 건물내 ESS의 10%가 여전히 가동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대형피해가 우려되는 다중이용시설도 11%가 가동중인 것으로 조사돼 심각성을 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7일, 산업부 국정감사에서 성윤모 장관은 건물내 ESS의 위험성을 지적한 이철규 의원(자유한국당, 동해·삼척/사진)에게, “다중이용시설 ESS는 아예 가동 중단을 시켰다”고 답변했다.

하지만, 이 의원의 요구로 산업부가 실시한 ‘전수조사’ 결과 가동중단 대상인 건물내 ESS 306곳 중 32곳은 여전히 ESS를 운영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면 가동중단을 시켰다는 산업부의 입장과 배치되는 결과가 나온 것으로 화재발생시 대형피해가 우려돼 ‘소방특별점검’을 실시하고 가동을 중단시킨 64곳의 다중이용시설 중 7곳도 ESS를 가동중에 있었다. 산업부의 ESS관리에 허점이 드러난 것이다.

이철규 의원은 "계속되는 ESS화재로 국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는데, 주무부처인 산업부가 제대로 관리를 못하고 있다”며 "정부가 시급히 가동중단 명령을 내리고 후속조치를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김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