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4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독자기고]] [기고] 선거관리위원회와 동계올림픽의 닮은 꼴
우리나라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을 유치하고 강원도가 개최지역으로 선정된 후 많은 선수들이 참여하였다는 사실에 우리국민 모두 자랑스러운 마음일 것이다.남북이 대치되어 있는 분단국가에서 하계와 동계올림픽을 모두 유치하였다는 것은 그만큼 우리국민들이 평화를 사
강원지방신문   2018-04-23
[[독자기고]] [독자기고] "산불 예방으로 따뜻한 봄을 맞자"
지난 2월 11일 강원 삼척시 도계읍 황조리에서 발생한 산불로 피해 면적 축구장 332개나 된다는 소리에 다시 한번 경각심을 갖게 된다.산불 때문에 매년 엄청난 산림이 우리 지역에서 훼손되면서 가꾸어 온 산림 자원이 타 들어가는 것을 보는 시민들은 눈
취재부 기자   2018-03-11
[[독자기고]] [독자기고] 늘어가는 아동학대 신고, 전문성있는 대책이 필요하다
2014년 9월 ‘아동학대처벌에 관한 특례법(이하 아동학대처벌법)’ 시행 이후 아동학대 신고건수는 크게 증가하였다. 국가아동학대 정보시스템 자료에 의하면 전국적으로 아동학대처벌법 시행 이전 15,329건이었던 신고건수가 17,156건으로 늘었고, 강원
취재부 기자   2018-02-19
[[독자기고]] [독자기고] 재난현장 대응의 성패는 현장지휘관에게 달려 있다
지난 해 강릉 석란정 및 제천 노블휘트니스 스파 복합건축물 화재 참사를 계기로 2018년 이후 부터는 단 한건의 소방대원 안전사고가 발생되지 않토록 하고 있다.재난발생 시 초기대응으로 국민들의 귀중한 생명을 지켜내기 위해 오는 8일부터 소방간부(소방위
취재부 기자   2018-01-05
[[독자기고]] [독자기고] 만에 하나... 이젠 그만...
화재발생하면 우리는 당연히 119에 신고하게 된다. 신고를 접수 받아 소방차가 신속하게 출동하여 현장에 도착하기까지 수분의 시간이 걸리게 된다.안타깝게도 전소가 되는 경우도 많이 있고 이 때문에 건물화재나 주택화재의 경우 재산피해도 많이 입게 된다.
취재부 기자   2017-11-21
[[독자기고]] [독자기고] 정치후원금을 통한 정치적 행위
논어에서 '정치란 바르게 해주는 일이다(政者正也)'라고 하여 바르지 않은 것을 바르게 만드는 일을 정치라 하였으며, 공자는 정치를 왜 하지 않느냐는 물음에 자신의 위치에서 효도하고 우애를 갖고 집안을 지키는 것도 정치라고 하였으니 이는
취재부 기자   2017-11-13
[[독자기고]] [기고] 산행의 동반자, 강원119신고앱
강원도는 면적의 80%가 산악지역으로 이루어진 물맑고 공기좋고 경치가 좋아 계절에 따라 색다른 풍경을 뽐내며 사시사철 수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아 발길이 닿지 않은 곳이 없을 정도로 빼어난 곳들이 많다. 이런 아름다운 풍경 속엔 위험이 도사리는 곳도 있
취재부 기자   2017-10-02
[[독자기고]] [기고] 취업을 가장 중시하는 대학
경동대는 한국교육개발원이 2016년 12월 발표한 에서 취업률 75.1%로 나타났다. 이는 전국 206개 4년제 대학 중 최상위권에 해당하며, 특히 강원권에서는 타 대학보다 월등히 높은 수치로 1위를 차지하였다. 이러한 높은 취업률 유지 배경에는 학생
취재부 기자   2017-08-30
[[독자기고]] [독자기고] 올여름, 안전불감증이 물놀이 사고를 부른다
장마가 한풀 꺾이고, 불볕더위가 시작되면서 지속되는 폭염에 불쾌함을 느끼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시원한 계곡과 푸른 바다 등 피서지를 떠올리기 마련이다.더위를 날려버리기 위해 올여름 휴가를 계획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떠난 피서지에서 익사 등 예고 없이 찾
취재부 기자   2017-07-24
[[독자기고]] [기고문] "술과 운전은 절대 친해서는 안된다!!!"
이제 자동차는 우리가 살아가는 생활 한가운데에 자리잡고 있다. 자동차 없는 세상은 이제 상상이 되지 않을 만큼 자동차는 우리 생활의 일부가 되어버린 것이다.이렇게 현대 생활에 없어서는 안될 자동차는 또한 많은 부작용을 낳기도 한다. 다름아닌 교통사고다
취재부 기자   2017-06-07
[[독자기고]] [기고] 1인 가구 증가와 주거정책 방향
1인 가구 시대가 본격화되고 있다. 통계청이 발표하는 ‘인구주택총조사’ 자료를 보면, 1980년에 4.8%에 불과했던 1인 가구 비중이 2015년에는 27.2%로 빠르게 증가했다. 25년 만에 1인 가구 비중이 22.4%포인트 증가하면서 네 가구 중
취재부 기자   2017-05-11
[[독자기고]] [기고] "아름다운 선거 행복한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꽃은 선거라고 할 수 있다. 민주주의의 꽃 중에 꽃인 제19대 대통령선거가 5월 9일로 다가오고 있다.그동안 우리는 1987년 체제이후 대통령선거를 6차례나 실시하였으며, 그 사이 선거제도도 많은 변화가 있었다. 그 하나로 투표방식의 다양성
취재부 기자   2017-04-18
[[독자기고]] [독자기고] 어린이보호는 어른의 의무... 학교 가는 우리 아이 지켜주세요
흔히 아이들을 ‘걸어 다니는 빨간불’이라고 한다. 아이들은 주의를 잘 살피지 않아 예측이 불가능하고 무작정 뛰어다니기 때문에 도로 어디에서 나올지 몰라 항상 조심해야한다.3월 개학을 맞이하여 등하굣길에 아이들이 많아지면서 운전자들의 주의가 더욱 요구되
취재부 기자   2017-03-06
[[독자기고]] [독자기고] 다가오는 3.1절(삼일절) 그저 공휴일이 아니다
곧 있으면 3.1절이 다가온다. 3·1절은 1919년 3월 1일, 한민족이 일본의 식민통치에 항거하고, 독립선언서를 발표하여 한국의 독립 의사를 전국에 알린 날을 기념하는 날이다.일제의 철통같은 무단통치를 뚫고, 전국 각지에서 자발적이고 열정적으로 전
취재부 기자   2017-02-27
[[독자기고]] [독자기고] "대낮에도 전조등을 켜세요"
주간에 자동차의 전조등을 켜고 운행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전조등을 켜고 운행을 하게 되면 보행자 그리고 운전자에게 자신의 차량 위치를 알려주게 되는 것은 물론이고 인지 능력이 조금 떨어지는 고령의 운전자와 보행자들의 보행에도 매우 효과가 크다.대부
취재부 기자   2017-02-06
[[독자기고]] [기고] 4차 산업혁명시대에 맞는 직업교육의 방향
인류는 지금까지 3단계의 산업혁명을 거쳐 왔다. 1차 산업혁명은 기계적 발전시대,2차 산업혁명은 대량생산 시대,3차 산업혁명은 자동화 시대였다. 이제는 4차 산업혁명의 시대로,영화에서나 나올 법한 현상들이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4차 산업혁명이란 기업들
취재부 기자   2017-01-25
[[독자기고]] [독자기고] 빠른 배달보다는 안전한 배달로...
최근 급격한 기온변화로 바깥활동을 꺼리고 집안에서 배달음식을 시켜먹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더구나 현재 대한민국은 배달음식이 다양해지고 정착화 됨에 따라 갖가지 배달음식 전문어플도 생겨나고 있는데 배달*, 요기*, 배달의민* 등이 대표적이다.이 때문
취재부 기자   2016-11-09
[[독자기고]] [기고] 협찬과 후원. 어떻게 다를까?
협찬과 후원의 차이가 무엇일까? 협찬은 “어떤 일 따위에 재정적으로 도움을 줌”이라고 정의된다. 이와 달리 후원은 “뒤에서 도와줌”이라고 풀이된다.가령 ‘A영화관에 B그룹의 ○○을 얻어 쉼터를 조성 하기로 했다.’라고 한다면 여기서 협찬이 맞을까 후원
취재부 기자   2016-11-04
[[독자기고]] [독자기고] 품격있는 대화의 시작으로 갑질 횡포 근절해야......
최근 ‘경비원은 개다, 개는 주인 말을 잘 들어야 한다‘며 막막을 하고, 경비실 문을 발로 차는 등 행패를 부리는 황당한 갑질 사건이 있었다. 소중한 가정의 안전을 지켜주는 경비원은 나의 가족일 수도 있고, 함께 근무한 동료일 수 있는데 어찌 그럴 수
취재부 기자   2016-10-25
[[독자기고]] [독자기고] 어려운 때일수록 경찰의 핵심가치를 생각해야
1945년 10월 21일 미군정청 안에 경무국이 창설되었고 이날을 경찰의 날로 지정하여 기념하면서 대한민국 경찰은 어느덧 70년의 역사를 지나고 있다.그 세월동안 대한민국 경찰과 호흡을 함께 해 온 경찰교육의 목표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고 질서유
취재부 기자   2016-07-19
 1 | 2 | 3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 사] 강원도 삼척시 중앙로 176, 한흥프라자 2층 207호  |  대표전화 : 033-575-1090 / 033-572-1090  |  팩스 : 033-575-1091
등록번호 : 강원 아 00178  |  등록일 : 2014년 8월 27일  |  발행인/편집인 : 정의한  |  대표 : 정의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영
[영서지사]강원도 춘천시 백령로 165 (효자동) 동광빌딩 3층  |   [영동지사]강원도 강릉시 강릉대로 33 (홍제동)
Copyright © 2018 강원지방신문. All rights reserved.